[두레38이북영농조합] 맑은 물 담뿍 머금은 화천 햅쌀 > 생산지 나들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생활재정보

인터넷 장보기
회원생협
매장찾기
조합원가입하기

생산지 나들이

HOME  >  생활재정보  >  생산지 나들이

[두레38이북영농조합] 맑은 물 담뿍 머금은 화천 햅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두레지기 작성일15-09-30 14:48 조회2,467회 댓글0건

본문

 


 


 

 

비무장지대 인근 청정지역, 강원도 화천

​오랫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생태계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비무장지대에서 흘러나온 깨끗한 강물이 잔잔히 흐르는 화천은 육지 속의 섬이라 불릴 만큼 물이 풍부하여 물의 도시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화천 근처에는 고속도로나 큰 국도가 지나가지 않아 공장도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화천에 들어오는 길은 2차선 좁은 도로뿐이라 전국적으로 유명한 산천어 축제나 토마토 축제가 열리는 기간에는 도로가 차량으로 가득차기도 합니다.  

 

분단의 상징이자 천혜의 자연환경, 38선 

산으로 둘러싸인 화천 지역은 북위 38도 북쪽에 위치하여, 일교차가 큽니다. 1945년 광복 이후, 우리나라를 미국과 소련이 분할 통치하기 위해 임시로 남북을 분리하였던 38선. 한국전쟁 정전 이후, 군사분계선이 새롭게 그어지면서 화천 지역을 포함한 38선 북쭉 일부 강원지역이 대한민국 영토로 포함되었습니다. 

38선은 분단과 실향이 아픔이 서려있는 상징이기도 하지만, 일교차가 크다는 점에서 작물이 자라기에 천혜의 조건이 되기도 합니다. 강원도 지역에서는 빨리 추위가 찾아오는 탓에 주로 오대미를 심는데, 낱알이 익어가는 시기에 일교차가 클 수록 낱알이 크고 단단하게 여물이 때문입니다. 

또한, 화천 지역의 맑고 풍부한 물을 벼농사의 관건인 물 대는 일을 수월하게 합니다. 첩첩으로 둘러싼 산은 홍수와 태풍 피해를 막아주고, 병충해도 다른 지역에 비해 적은 편에 속합니다. 

  


가뭄과 잡초와의 전쟁

전국적으로 비가 오지 않아 걱정했던 올해, 물 많기로 소문난 화천도 모내기를 앞두고 물이 부족할까봐 걱정해야 했습니다. 모내기는 무사히 넘겼지만, 날씨가 가문 탓에 유난히 잡초가 무성하여, 뽀고 나도 뒤돌아서면 어느 새 논 이곳저곳에 나 있는 잡초를 일일이 손으로 뽑느라 고생했습니다. 

한번은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던 관광객이 땡볕 아래 잡초를 뽑고 있는 이태규 생산자에게 "어르신 뭣하러 힘들게 손으로 뽑으세요? 약 치면 될 것을..." 이라고 해서 "여기는 어렵게 친환경으로 재배하는 논인데 그러면 안 되지요"라고 했던 웃지 못할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생산자의 든든한 지원군, 우렁이

우렁이농법을 사용하는 화천에서도 벼가 어느 정도 자라고 나면, 우렁이를 논에 뿌립니다. 새로 올라오는 잡초의 연한 싹을 갈아먹어 잡초예방에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물이 없으면 살 수 없는 우렁이는 추수하기 전, 물을 빼면 금방 죽고 추위에도 약해 겨울에는 다 얼어 죽습니다. 

간혹 우렁이 농법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지역 특성에 따라 잘 활용하면, 우렁이는 제초제 없이 일일이 잡초를 뽑는 생산자의 수고를 덜어주는 든든한 지원군입니다. 

 

 

청정지역을 지키는 유축순환농법

현재 두레38이북생산자회에서는 32명의 생산자가 16만 평의 논에서 벼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각 농가마다 10마리에서 100마리 정도씩 한우도 같이 키우며, 두레축산에 한우도 공급합니다. 탈곡하는 남은 볏짚과 왕겨는 축사에 깔아 우분과 함께 발효시켜 거름으로 만들어 밭에 뿌리거나, 두레축산의 안전한 Non-GMO 사료와 함께 볏짚을 간식으로 주고 있습니다. 이처럼 지역 내 자원을 순환하여 사용함으로써 우분으로 인한 수질오염도 막고, 청정지역 화천을 후손들도 누릴 수 있는 힘이 됩니다. 

 


 

피곤함이 싹 가시는 한 마디, "잘 먹고 있습니다" 

농삿일로 피곤한 몸을 잠시 쉬어갈 때면, 가끔씩 조합원의 전화가 걸려오는데 "참 맛있네요", "정말 잘 먹고 있습니다" 이런 전화 한 통이면 피곤한 어깨에 절로 힘이 들어가고, 친환경으로 재배하기 위해 애쓰는 것을 알아준다는 생각에 피곤함이 싹 가신다고 합니다. 

두레38이북 영농조합을 이끌어가고 있는 윤종원 대표는 갈수록 이런 전화가 줄어들고 있어 아쉽다고 하십니다.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후손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힘들어도 친환경 농업을 유지하고 있는 생산자에게 더욱 좋은 생활재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항의보다는 격려로서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하십니다.  

 


 

 





 

Total 35건 1 페이지
생산지 나들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 [홍성유기농] 여럿이 함께 미래를 꿈꾸는 홍성유기농영농조합 두레지기 01-02 1458
34 [지원상사] 안심할 수 있는 생활용품을 만듭니다 두레지기 11-30 1300
33 [보성수산]아버지의 뒤를 잇는 원조의 명성, 구룡포 과메기 두레지기 10-31 1715
32 [성주벽진참외작목반] 사드(THAAD) 가고, 평화 오라! 두레지기 10-12 1281
31 [원주생명농업] 유축복합 지역순환농법으로 자연과 함께 자란 햅쌀 두레지기 10-12 906
30 [청오건강] 좋은 것만 먹이고 싶은 엄마의 마음으로 두레지기 08-30 1347
29 [친환경새우농장]도전하면 길이 열린다! 무항생제 새우 두레지기 08-30 1385
28 [담채원]신선한 채소로 정직하게 만든 담채원 김치 두레지기 08-03 1516
27 [들판]여름철 보양식으로 으뜸! 무항생제 닭 두레지기 07-06 1329
26 [원주생명농업] 땅의 영양을 듬뿍 담은 포슬포슬한 하지감자 두레지기 06-01 1289
25 [강원지역 두레생산자 시농제] 대풍을 기원합니다! 두레지기 05-02 1272
24 [해초종합식품] 푸른 바다의 생명력을 품은 건강한 해초 두레지기 04-01 2401
23 [성주벽진참외작목반] 벌이 맺어주고 천연퇴비로 기른 성주벽진참외 두레지기 03-02 2577
22 [우리밀식품] 두레 생활재로 속을 꽉 채운 건강한 우리밀만두 두레지기 02-02 3034
21 [제주유기농] 삼다도(三多島)에서 보내온 향긋한 선물 두레지기 12-28 3789
20 [콩세알] 전통 방식 그대로, 손두부 맛 그대로 두레지기 12-01 3627
19 [성미산좋은날협동조합] 기다림이 주는 선물, 더치커피 두레지기 11-03 2993
18 [섬진강은주재첩국] 강과 바다가 만나는 그곳에 가면 섬진강 재첩국 두레지기 11-03 3051
열람중 [두레38이북영농조합] 맑은 물 담뿍 머금은 화천 햅쌀 두레지기 09-30 2468
16 [손찬락의 장수이야기] 발효로 건강하게 숙성으로 부드럽게 두레지기 09-04 3363
게시물 검색



서울사무소 :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 291 KT텔레캅빌딩 4층   물류센터 :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포로 673-36    대표자 : 김혜정     사업자등록번호 : 142-82-0287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경기광주-0230호      전화 : 1661-5110     팩스 : 02-3283-7279       이메일 : dure@dure-coop.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