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올리브나무, 이들에겐 생명입니다. > 언론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자료

인터넷 장보기
회원생협
매장찾기
조합원가입하기

언론보도/자료

HOME  >  공지/자료  >  언론보도/자료

[기사] 올리브나무, 이들에겐 생명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두레지기 작성일15-05-18 14:22 조회15,234회 댓글0건

본문

[프레시안]

 

올리브나무, 이들에겐 생명입니다

[작은것이 아름답다] 두레생협 에이피넷 공정무역 팔레스타인 올리브유

 

[정현주 작은것이 아름답다 기자] 디서 이 많은 오일이 왔을까? 마트 진열대 앞에서 한 번쯤 생각해봤을 것이다. 어릴 적엔 '식용유'만 고르면 그만이었다. 지금은 대두유, 카놀라유, 옥수수유, 포도씨유, 해바라기유, 올리브유까지 어떤 기름을 선택할지 막막하다. 2000년대 초 옥수수유와 대두유에 유전자조작식품(GMO) 논란이 제기되면서 프리미엄 식용유 시장이 커지기 시작했다. 2014년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조사'에 따르면, 프리미엄 식용유 시장은 올리브유가 국내 수입되면서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가정용 식용유 전체 시장 가운데 2013년 63.9퍼센트(%) 2014년 상반기 67.2%로 시장점유율은 해마다 확대되고 있다. 올리브유의 경우, 2006년 발암물질인 벤조피렌 안정성 논란으로 수요가 떨어지다가 2014년 상반기부터 지난해 대비 36.5%로 다시 상승 곡선을 타고 있다. 그 가운데 팔레스타인 공정무역 올리브가 있다. 

 

(중략)

 

두레생협 에이피넷(APNet)은 2005년 연합생활재위원회에서 올리브유 공급을 결정한 뒤 2006년 9월, 2008년 4월 팔레스타인 생산자를 한국에 초청했다. 2009년 1월에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식료품 보내기 운동, 2010년 10월 두레생협연합회 실무자 팔레스타인 올리브유 생산지 방문을 통해 꾸준히 생산자와 소비자의 만남을 진행해왔다.  


그러던 가운데, 2014년 여름 50여 일 동안 '가자-이스라엘 전쟁'이 일어났다. 팔레스타인 현지 생산자들도 이 전쟁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일차생산자 가족들의 인명피해, 전력이나 제조 공장 같은 기반 시설 파괴로 올리브유 생산은 큰 타격을 입었다.  


"공정무역으로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는 있지만 기반이 파괴된 상태에서는 그럴 수 없잖아요. 생산자분들에게 필요한 것을 물었더니, 답변이 나무 심기였어요."  


이렇게 '팔레스타인 올리브 나무 심기'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2014년 11월 27일부터 2015년 1월 29일까지 가자지구 내 북부지역 아베드 랍보(Abed Rabbo), 바이트 하눈(Beit Hanoun), 자발라 동부(East Jabalia) 41가구에 농지 약 70두남(9.1헥타르)에 올리브나무와 시트러스(Citrus. 오렌지, 레몬, 라임, 자몽 같은 과일을 포괄) 묘목 2800그루를 심었고, 남부 라파지역(Rafah) 14가구에 온실 14개, 토마토 모종 3만5000포기를 나눴다. 시트러스와 토마토는 공정무역으로 수입되지는 않지만, 식량 안전과 생산지 내 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다. 갈등이 일상인 곳에서 이 나무들이 무사히 자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팔-이 전쟁' 때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이스라엘군이 올리브나무를 태우거나 베어버리기 때문이다. 


"현지에서 타버린 흔적들을 많이 봤어요. 길가다가 웬 시커멓게 태워진 것이 있어 화전민이 있나 싶어 물어봤더니 이스라엘 군인들이 올리브나무를 태운 거라고 하더군요."  


올리브나무는 자라는 데 오래 걸리는 편이다. 올리브나무는 석회질 토양에서 특히 잘 자라지만 건조하기만 하면 질흙에서도 자랄 수 있다. 뿌리가 튼튼하고 멀리 뻗어 건조한 곳에서도 강하기 때문이다. 더운 날씨와 그림자 한 점 없이 볕 잘 드는 곳에서 잘 자라며 영하 10도 아래 추위는 견디지 못한다. 가지치기만 잘하면 오랫동안 열매를 맺을 수 있다. 나무를 심은 지 4∼8년이 지난 뒤에 열매를 맺기 시작하지만 15∼20년이 지나야 가장 많은 열매를 얻을 수 있다. 올리브나무는 몇백 년까지도 자랄 수 있고 지중해 인근에는 1000년 넘게 산 올리브 나무도 있다고 한다.  


팔레스타인 현지에서도 눈 돌리면 올리브나무가 보이고 몇백 년 된 나무들도 있다. 하지만 할아버지에 할아버지 때부터 생계를 책임져주고 함께 지낸 올리브 나무가 한순간에 불타거나 베어질 때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언제 또 올리브나무가 베어질지 모를 불안감을 늘 안고 있다.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올리브 나무는 생명이나 다름없습니다."  


(후략)

 

 

기사 원문보기>> 

Total 153건 1 페이지
언론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 [기사] "더 나은 지역사회 만들자" 자발적 움직임...'공동체 복원' 부푼… 두레지기 09-21 16004
152 [기사]천 기저귀 쓰면 미개한 엄마라니요? 두레지기 12-22 15528
151 [기사] 옛 방식대로가 중요… 自然에 맡기고 기다립시다 두레지기 02-23 15489
150 [기사] 협동으로 신자유주의에 맞서다. 뭉쳐야 산다 사회적협동조합 8 두레생… 첨부파일 두레지기 10-23 15343
149 [기사]생산자-소비자, 친환경 유기농산물 직거래 두레지기 07-27 15259
148 {기사]초코 맛 파이는 왜 썩지 않을까 두레지기 12-22 15255
열람중 [기사] 올리브나무, 이들에겐 생명입니다. 두레지기 05-18 15235
146 [기사] 20살된 GMO…인류의 희망이냐 재앙의 씨앗이냐 두레지기 08-14 15234
145 [기사] 밸런타인데이, 카카오 듬뿍 넣은 '착한' 초콜릿으로 두레지기 02-13 15175
144 [기사] ATC-두레생협 협약 체결식(필리핀 네그로스) 두레지기 12-01 15122
143 [기사] GMO 콩, 암 유발한다 두레지기 07-23 14948
142 [기사] "생협 매장서 사회적 경제기업 우수제품 사세요" 두레지기 08-19 14924
141 [기사]기업이 지역을 살린다. <두레의성생산자회 영농조합법인> 두레지기 01-12 14903
140 [기사] 가축 항생제, 인간이 위험하다 두레지기 07-16 14844
139 [기사] 백설탕 없이 짜장면 만들기, 가능하네 두레지기 11-10 14843
138 [기사] 병들기 위해 먹고사는 사회 : GMO천국 두레지기 11-05 14804
137 [기사]김장 나눔 현장에 가다-고양파주두레생협 2014 김장나눔한마당 두레지기 02-06 14784
136 [기사] 이웃과의 소통창구 30년... 1만 6천 여 명 '바잉 파워'확보 두레지기 06-30 14726
135 [기사] 건강하고 맛있는 먹거리 통로 ‘두레생협 그루터기’ 두레지기 03-16 14719
134 [기사] 강원도 화천에서 만난 산나물을 부탁해 1 두레지기 06-26 14686
게시물 검색



서울사무소 :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6가길 52   물류센터 :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포로 673-36    대표자 : 김영향     사업자등록번호 : 142-82-0287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경기광주-0230호      전화 : 1661-5110     팩스 : 02-3283-7279       이메일 : dure@dure-coop.or.kr